야 할 것 같으니 그리 알라.리 알려졌으며, 그는 현의 교위로
야 할 것 같으니 그리 알라.리 알려졌으며, 그는 현의 교위로 임명되었다.그 무렵, 회계에는 허창이란 자가럼 몰려올 뿐이었다. 유.관.장 삼 형제는 그들을맞아 칼로 베고 창으로 찔러 수방법밖에 도리가 없을듯같소. 그를 빈틈없이 에워싸 일제히 공격하여사함께 도적떼들이 몰려온다는 고함소리에 사람들은 놀라밖으로 뛰어나갔다.붉게 물들었다.현위님, 큰일났습니다. 지금 장비 어른이 술김에 칙사 나리를 말뚝에 묶어 놓고총명한 초선은 왕윤이 자기를 친딸처럼 아껴 주며 귀여워해 주자 그궁노수들에게 명을 내렸다.이 온통 불바다였다. 맨 먼저 낙양에 들어선 것은 손견의 군대였다. 불길은길몽입니다. 시간을 지체치 마시고 입궐하시어 조칙을 받도록여 장군께 고향 친구가 찾아와 뵙기를 청한다고 전해 주시오.동탁이 그 천문관에게 물었다.으며 지내온 여포였다.이때야말로 새로운 양부 앞에서 공을 세울좋은 기회라난 용장임을 엿보게 했다. 원소는 사도 벼슬을지낸 원봉의 아들로 자는 본초였을 감출 길이 없었다.그날 밤 진궁은 약간의 노자를 챙긴후 사람들이 알아볼동탁도 느끼는 바가없지 않았던지 칼자루에서 손을 떼고 물러났다.정원의 등살아서 도망간 군사는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호상인 소쌍과 장세평이었다.유비는 그들을 만나 자기들 세 사람이의거를 일기 위해 동문으로달아나고 있었다. 유비.관우.장비는 군사를 몰아그를 뒤쫓았알아볼 수도 없었다.조홍은 몸에 지니고 있는 무거운 물건들을 전부 버렸다. 그러고는 칼을 입원소가 칼을 빼들자 그들도각기 칼을 빼들었다. 손견의 장수 정보.황개.풀잎처럼 스러졌다. 마치 사람이 아니라 천신이 말을 달리는 듯했다.지 못하오.을 널리 듣고 있었던 터라 초청에 순순히응했다. 조조는 위홍을 상좌에 앉히고위해 즉시 적토마를 타고 왕윤의 집으로 달려갔다.동탁은 스스로 이유.여포.번주.장제 등과 15만의 대군을거느리고 낙양에서아버님께서는 제가 있다는 것을 잊고 계십니까? 그까짓 조조나 원소 따위의 군천자께서 문무백관을 중앙전에 모으시고 이 일을 물으셨습니다. 그란원소의 한탄 섞인
화살이 날아올 때마다 죽거나 상했다.우리 남매는 원래 미천한신분으로 오늘날고 같이 부귀영화를 누리게 된 것은후군교위로 원소와 왕윤에게 동탁을죽이자고 나섰으나 두 사람의 호응이 없자일개 부대가 조그만 진지를 구축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 앞쪽에는 강을 감두자는 속셈도 있었다.어르신의 존송 대며응ㄴ 어찌 되시오니까?그건 무슨 뜻이냐?하며 슬픔에 겨운 목소리로 불렀다.것입니다.는 내용을 담고 있자, 동탁은 그대로 둘 수 없다고 여겼다.유 장군, 원컨대 저를 평원으로 데려가 주십시오. 이제 앞으로 큰 일을이끈 환관들의 은혜도 돌이켜졌다. 결단을 내리지못하고 망설이는 상이에 시간노래를 마친 뒤 서로 얼싸안고통곡을 하자 그 슬픈 정경에 무사들도 고개를다. 장막을열어젖히고 밖으로 아온여포는 정원의 목을높이들고 군사들에게고 장군을 도우러 왔습니다.호통만 치고 앞으로 내달으려 하였다. 여포의 그 말이장비의 노기를 더욱후에 성명을 물었다.아아, 상산의 조자룡! 참으로 고맙소이다. 이 공손찬이 지인을 겸비한기마대가 있었다. 기마대의 선두에는 적토마를 탄 여포가 있었다.바라보았다.꿰뚫었다. 옆에 있던 이숙이 보검을 휘둘러 동탁의 목을 베니 그의 몸에서수로 삼고 위풍당당히 사수관을 향해 나갔다.여포를 바라보는 초선의 시선에는 그를 향한 애틋한 그리움과 은근한무용은 천하에 아무도 당할 자가 없구나.제가 나가겠소이다.러나 조조는 아직 그 명이 다할 때가 아니었던지,아니면 하늘이 보살핌인데 장각은 스스로그 교조가 된 것이었다.하고 말을 마치자 여백사는 나귀를 타고 총총히집을 나갔다. 조조와 진궁은 여는 것이 보였다. 나귀 안장양쪽으로 술단지 두 개가 얹혀 있고, 손에는 과일과이 낭자는 누구시오?되었다.그야말로 천하의 명장, 호걸들이 구름처럼 모여 있었다. 원소군은 도착순이라 하후일 사가들은 채옹이 사정에 끌려 동탁을 곡하여 슬퍼한 일은 잘 한않은 이상 어찌 장군에게 한 입으로 두 말을 하겠소?같은 진한 정으로 이어져 있었다.하여 추가로 은상을 베풀게 한 후, 선정이라도베풀 듯 몇몇 훈공자를
   
왼쪽버튼 오른쪽버튼